Exhibitions 리스트보기 슬라이드보기 Current Upcoming Past

  • 무제
  • 무제
  • 남자
  • 무제
  • 무제
  • 무제
  • 무제
  • Faces
  • Pandemonium

김종학: 사람이 꽃이다
2024.3.6~4.7
본관

"꽃도 꽃이고, 사람도 꽃이고, 새도 날아다니는 꽃이며, 사람이 꽃이다." – 김종학

현대화랑은 김종학 작가의 개인전 《김종학: 사람이 꽃이다》를 개최한다. ‘설악산의 화가’, ‘꽃을 그리는 화가’로 알려진 김종학은 풍경뿐만 아니라 1950년대부터 최근까지 쉬지 않고 인물을 그려왔다. 작가의 60여 년의 화업 기간 중 그가 그린 ‘인물’을 특별히 조명하는 전시로, 공개되는 143점의 작품 대부분이 처음으로 대중과 만나게 되는 의미 있는 자리이다.

전시는 김종학의 초기 인물 작품과 아카이브로부터 출발한다. 3개의 전시장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의 첫 번째 전시장은 종이 작업과 유화 작품 등 총 22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미술 활동 초기에 추상화, 판화, 설치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김종학은 인물에 대한 관심을 놓치지 않고 꾸준히 보여왔다. 그는 1977년부터 2년 동안 미국에서 거주하며 풍경, 정물, 인물화 등 다양한 장르를 접하면서 구체적인 형상에 대해 탐구했다. 이와 같은 그의 탐구는 특히 '인물'에서 더욱 빛을 발하게 된다. 김종학에게 인간은 꽃처럼 '아름다움'이나 '추함'이 존재하지 않는다. 각기 다른 얼굴만이 존재할 뿐이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글공유하기 Pin It